오미크론 분노로 알약 출시가 지연

오미크론 미국에서 대유행에 대한 중요한 무기로 여겨졌던 두 개의 새로운 COVID-19 알약이 공급이
부족하고 오미크론의 감염 파동과의 싸움에서 거의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오미크론 분노로 알약

MATTHEW PERRONE AP 건강 작가
2022년 1월 14일 03:07
• 6분 읽기

3:31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오미크론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델타보다 91% 낮습니다.

남부 캘리포니아의 Kaiser 연구는 또한 증상의 위험이 53% 더 낮음을 밝혔습니다…자세히 보기
ABCNews.com
워싱턴 — 미국에서 대유행에 대한 중요한 무기로 여겨졌던 두 개의 새로운 COVID-19 알약이 공급이 부족하고 오미크론의
감염 파동과의 싸움에서 거의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부분적으로 문제는 생산이 여전히 증가하고 있으며 의약품을 제조하는 데 5~8개월이 걸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앞으로 몇 개월 동안 공급이 극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의사들은 오미크론이 사례의 폭발을 일으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한때 인기 있는 치료법이었던 두 가지 항체 약물이 잘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지금 알약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변종에 반대합니다.

피츠버그 대학 의료 센터의 약사이자 행정관인 에린 맥크리어리(Erin McCreary)는 “이제는 매우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가 있기
때문에 정말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 이것은 전염병의 가장 어렵고 가장 혼란스러운 스트레치처럼 느껴집니다.”

알약 및 기타 COVID-19 약품은 신중하게 배급되며 고위험군 환자를 위해 예약됩니다.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바이러스학자인 마이런 코헨(Myron Cohen) 박사는 “1월은 하루에 백만 건의 환자가 발생하는 끔찍한
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완벽하게 잘 할 것이지만 우리는 그렇지 않은 사람들을 선택하고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약을 그들에게 제공해야 합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달 말 화이자와 머크의 두 알약이 증상이 나타난 직후 투여하면 심각한 질병과 사망의 위험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승인했다. 코로나19 환자가 집에서 할 수 있는 최초의 치료법으로 병원의 부담을 덜 수 있다.

미국은 백신처럼 미리 대량 구매를 하지 않았다.

화이자의 알약인 팍슬로비드(Paxlovid)는 머크(Merck)보다 월등히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제조에 6~8개월이 소요되기
때문에 이달 말까지 약 25만 코스만 공급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오미크론 분노로 알약

미국은 2천만 명을 치료하기에 충분한 팍슬로비드를 주문했지만 첫 1천만 건은 6월까지 배달되지 않을 것이다.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 제프 지엔츠(Jeff Zients)는 이번 주 정부가 화이자와 협력하여 알약 개발 속도를 몇 개월 앞당길 수
있도록 했으며 관계자들이 계속해서 화이자와 협력하여 생산량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화이자는 생산 능력을 추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강력한 제조 능력과 광범위한 공급업체 네트워크를 사용하여
생산량을 지속적으로 빠르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머크의 알약인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는 더 많은 사전 수량으로 생산되었습니다. 제조에 6개월이 걸리지만 필요에 따라
5개월로 오미크론 단축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그러나 최종 테스트에서 이 약은 화이자의 알약보다 훨씬 덜 효과적이며 임산부가 복용할 경우 선천적 기형의 가능성을 포함하여
상당한 위험이 있음이 밝혀졌습니다. 결과적으로 연방 지침에 따라 마지막 선택 옵션으로 간주됩니다.

머크는 90만 코스의 약물을 전달했으며 이달 말까지 미국에서 주문한 300만 코스를 모두 출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워볼 픽스터

지난달부터 정부는 16만4000명을 치료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의 화이자 알약을 주에 보내 인구에 따라 배정했다. 이 접근 방식은
사례가 더 많은 일부 주에서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 보기

약 20,000명의 사람들을 치료하기에 충분한 뉴욕주에 할당된 금액은 충분하지 않다고 보건 위원 Mary Bassett 박사는 말했습니다.

그녀는 “팬데믹의 과정을 바꾸고 입원을 줄이기 위해 이러한 약물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지침은 일반적으로 의사가 암 환자, 이식 수혜자 및 폐 질환이 있거나 임신한 사람을 포함하여 고위험군에 약물에 대한
우선권을 줄 것을 권장합니다. 뉴욕의 지침은 또한 심각한 질병 및 사망 비율이 더 높은 특정 인종 및 소수
민족을 우선시할 것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