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력의 외인들’ 韓 야구 개막 첫 주 지배했다



외국인 타자들의 불방망이가 KBO 리그 개막 첫 주를 뜨겁게 달궜다. 토종 거포들과 치열한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지난 5일 개막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는 10일 첫 주 일정을 마무리했다. 27경기에서 61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및 스포츠정보!


추천 기사 글